탄소중립소식

중부발전, 텍사스 콘초밸리 태양광 종합준공 달성

[에너지신문] 한국중부발전이 최근 미국 텍사스 콘초밸리 태양광 발전사업 종합 준공 달성과 함께 신한글로벌인프라펀드와 미국 텍사스 콘초밸리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약정서'를 체결했다.

▲ 콘초밸리 태양광 사업부지 전경.▲ 콘초밸리 태양광 사업부지 전경.

텍사스주 산안젤로시에 위치한 콘초밸리 태양광은 160MW 규모로 지난해 준공된 엘라라 태양광(130MW)에 이은 중부발전의 두 번째 텍사스 태양광 발전사업이다. 축구장 400개 면적에 해당하는 약 850만평 규모의 사업부지에 총 사업비 약 2억 1000만달러를 투입, 이달 종합준공 후 40년간 연간 약 422GWh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번 공동투자협약을 통해 신한글로벌인프라펀드는 약 20%의 지분 투자자로 참여하게 되며, 향후 추가적인 지분투자 계획도 논의될 예정이다.

중부발전은 축적된 미국 태양광 사업 경험을 토대로, 2020년초 부지임대 및 환경 인허가 확보를 시작으로 전력판매계약, 기자재 구매·건설(EPC) 및 선순위 금융계약 등 사업개발 전 단계를 주도적으로 추진하며 지난해 9월 착공에 들어갔다.

개발 및 건설기간 중 텍사스 한파에 따른 전력난 발생,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 및 공급망 대란 등 수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이달 초 종합준공을 달성했으며, 이는 공급망 이슈로 인해 준공 지연 및 사업 취소가 만연한 현 미국 태양광 시장에서 이례적인 쾌거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세액공제투자자 참여로 인해 재원조달 구조가 복잡하고 진입장벽이 높은 미국 태양광 시장에서 중부발전이 전문 개발사 및 신뢰도 있는 사업주로서의 역량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에 태양광 모듈, 변압기, 케이블 등 약 1000억원 규모의 국산 기자재를 활용하는 등 국내 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에 적극 앞장섰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국내 자본의 미국 신재생시장 진출에도 교두보 역할을 했다"고 자평했다.



글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