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롯데케미칼-삼성전자로지텍, 물류용 폐비닐 자원선순환 ‘의기투합’

[에너지신문] 롯데케미칼이 삼성전자로지텍과 손잡고 폐비닐 재활용을 통한 포장재 자원선순환 확대에 나선다.

롯데케미칼은 26일 삼성전자로지텍과 폐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한 친환경 포장재 원료 개발과 제품 적용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소재 혁신 및 상호 협업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 롯데케미칼-삼성전자로지텍 물류용 폐비닐 재활용 모델.▲ 롯데케미칼-삼성전자로지텍 물류용 폐비닐 재활용 모델.

이번 협약을 통해 롯데케미칼은 삼성전자로지텍의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제품 포장용 폐비닐을 수거 후 이를 원료로 활용해 고품질의 포장재를 생산하고 다시 삼성전자로지텍에 공급하기로 했다.

우선 삼성전자로지텍에서 회수하는 PE(Polyethylene) 소재의 폐비닐은 롯데케미칼의 재생 플라스틱 소재 기술(PCR)을 통해 포장용 스트레치필름으로 탄생하게 된다.

PCR은 사용 후 버려진 플라스틱을 선별, 분쇄, 세척하는 과정을 거쳐 초기 형태의 원료(Pellet)로 만드는 기술로, 재활용으로 저하된 플라스틱의 물성을 보완하기 위해 기존의 제품과 일정 비중으로 혼합해 생산하는 것이 특징으로 높은 소재 기술력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분야다.

양사는 삼성전자로지텍의 수원 중앙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폐포장재의 재활용을 시범 운영하고 이후 전국 중앙‧지역물류센터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포장용 스트레치 필름을 비롯해 지퍼백, 에어캡 시트지 등 재활용 아이템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롯데케미칼의 소재기술력과 삼성전자로지텍의 물류시스템이 결합, 폐포장재 재활용을 확대하고 효율적인 자원선순환 사업 모델을 구축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올해 5월, 최근 전세계적인 자원선순환 트렌드에 발맞춰 2030년까지 리사이클‧바이오 플라스틱 매출을 2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사업 규모를 100만톤 이상으로 늘려 나간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고객사의 수요 증가와 글로벌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비한 다양한 재생소재(PCR-PP, rPET, rPP, rABS, rPC등)의 개발 및 공급 확대와 더불어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 루프(ProjectLOOP)의 전사적 실행을 통해 환경적‧사회적 가치 확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글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