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두산에너빌리티-E1, 청정수소·암모니아 힘 모은다

[에너지신문] 두산에너빌리티가 E1과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4일 체결했다.

분당두산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Plant EPC BG장, 구동휘 E1 신성장사업부문 대표이사 등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 사는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 등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전략적 협력에 나선다. 관련 사업 기회 확보와 추진을 위한 협의체도 구성할 계획이다.

▲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Plant EPC BG장(오른쪽)과 구동휘 E1 신성장사업부문 대표이사가 24일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Plant EPC BG장(오른쪽)과 구동휘 E1 신성장사업부문 대표이사가 24일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수소∙천연가스 혼합연소 수소터빈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크래킹(cracking) 등 사업 추진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제공하고, EPC 수행 능력을 바탕으로 최적의 인프라 구축과 운영 지원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E1은 LPG 저장∙운송∙공급 인프라 및 유통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수소 수요 발굴, 청정 수소∙암모니아 유통 방안 모색 등 최적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Plant EPC BG장은 "친환경 에너지기업인 E1과 청정 수소∙암모니아 시대를 앞당기는 협업을 시작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두 회사가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발휘, 청정 수소 대중화와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동휘 E1 신성장사업부문 대표는 "에너지 및 발전 분야에서 최고의 EPC 역량을 보유한 두산에너빌리티와의 협력을 통해 양사가 수소∙암모니아 분야에서 윈윈(Win-Win)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청정 수소 및 암모니아 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19년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에 성공하며 가스터빈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2020년부터 국책과제로 수소터빈용 연소기를 개발 중이며 2025년 50% 수소 혼소, 2027년까지 100% 수소 전소 터빈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