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SK루브리컨츠, 폐윤활유 업사이클링 본격화

[에너지신문] SK루브리컨츠가 폐윤활유를 재활용해 윤활유의 원료인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특히 이 사업을 폐윤활유 수거·정제 중소기업과 협업해 자원 순환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국장(왼쪽에서 네번째)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원 그레이스홀에서 ▲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국장(왼쪽에서 네번째)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엘타원 그레이스홀에서 '폐윤활유 재생ㆍ원료화 신사업'과 관련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루브리컨츠와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 그레이스홀에서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국장, 김택훈 클린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폐윤활유 재생‧원료화 신사업’과 관련된 다자간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화력발전소와 보일러 등에 저가 연료유로 사용되던 폐윤활유를 수거해 1, 2차 정제를 거쳐 윤활기유 원료물질을 제조하고, 이를 저탄소 윤활기유 제품으로 생산해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폐윤활유를 업사이클링해 재생산한 윤활기유는 단순 소각대비 탄소배출과 대기오염물질 방출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클린코리아, 덕은인터라인, 대림, 세방정유 등 폐윤활유 수거‧정제기업이 폐윤활유를 수거해 1, 2차 정제를 마치면 SK루브리컨츠는 이를 공급받아 저탄소 윤활기유를 생산‧판매하는 방식이다.

산업부는 이 과정에서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폐윤활유를 활용한 윤활기유 제품의 시장 출시를 지원한다.

SK루브리컨츠는 이같은 폐윤활유 업사이클링을 통해 소각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폐윤활유 수거‧정제 중소기업과 협업해 자원 순환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클라인 리포트(Kline report)에 따르면, 2020년 기준 국내 폐윤활유는 연간 48만 7000KL(킬로리터)가 발생하며, 이중 35만KL가 난방용이나 발전소 연료유로 사용된다. 폐윤활유를 연료유로 연소 시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만큼 이를 고급 윤활기유로 재생산하면 탄소배출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원기 SK루브리컨츠 부사장은 “SK루브리컨츠는 회사 파이낸셜 스토리의 하나인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윤활유 업사이클링’ 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것”이라며 “산업부와의 긴밀한 협력 및 중소기업에 대한 폐윤활유 정제기술 지원 등을 통해 이번 업무협약이 민관 협력 기반의 국내 대표 순환경제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