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서울시, 법인택시 리스제 추진…논란 재점화

서울시가 심야 택시 승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법인택시 리스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이를 두고 관련 단체마다 각각 찬반이 엇갈리면서 리스제 논란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시에 따르면 서울법인택시조합은 지난달 기아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사용자인증택시’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했다.사용자인증택시란 안면 인식과 음주 측정을 거쳐야만 택시의 시동이 걸리는 기술이다. 택시회사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리스제 계약을 맺은 기사에게 택시 면허를 빌려줄 수 있다.규제 샌드박스를 통과하면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이나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지

글 전체보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