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석유관리원, 대학 산학협력 확대… 지역인재 양성 ‘총력’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관리원이 석유·에너지 분야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대학교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확대한다.

▲ 한국석유관리원 전경.▲ 한국석유관리원 전경.

석유관리원은 대구지역 계명대학교와 실시해 온 ‘대학생 현장실습학기제’를 전국 소재 8개 대학교로 늘려 지역 대학생의 취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 제공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산학협력 대상 대학은 수원대, 고려대, 홍익대, 계명대, 동서대, 전북대, 전남대 및 제주대 등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1~3개월 단기로 운영되며 △석유·에너지 분야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교육 △석유제품 이해도 증진을 위한 기본 기술교육 △시험실 안전교육 등으로 구성돼 프로그램을 이수한 학생들은 석유·에너지 분야에 취업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차동형 이사장은 “공공기관이 지역사회에 기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대학과의 산학협력을 확대했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활성화를 위해 추가적인 프로그램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2022년 한국석유관리원과 산학협력 대학 현황

지역

한국석유관리원

대학교

수도권

수도권남부본부(성남)

수원대학교

충청권

대전세종충남본부(조치원)

고려대학교

홍익대학교

영남권

대구경북본부(구미)

계명대학교

부산울산경남본부(부산)

동서대학교

호남권

전북본부(익산)

전북대학교

광주전남본부(광주)

전남대학교

제주도

제주본부(제주)

제주대학교



글 전체보기
0 Comments
서비스항목
수입차부품쇼핑몰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