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소식

자배원, 공제 보험사기 대응에 역점

#사례1 : A씨는 렌터카를 임차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해 68명의 공범을 모집, 차선변경 차량들을 대상으로 79회 이상의 고의사고를 일으켜 약 5억원의 보험금 편취했다.#사례2 : B정비업체는 사고 차량을 중고 부품으로 수리했음에도 새 부품으로 교환한 것처럼 허위청구서를 제출, OO공제 등으로부터 60회에 걸쳐 약 5000여만 원의 보험금을 지급받았다.상기 사례는 모두 자동차공제조합을 상대로 한 보험사기로, 해당 공제조합과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의 조사에 적발된 사건이다.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원장 주현종, 이하 자배원)은

글 전체보기
0 Comments
서비스항목
수입차부품쇼핑몰순위